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단독] 尹 광복절 키워드 '자유' '번영'…건설적 한일관계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 참석해 영현을 봉송하는 한 의장대원이 멘 유골함 고정 끈을 바로잡아주고 있다. [사진 제공 = 대통령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8·15 광복절 경축사 키워드로 '자유'와 이를 토대로 한 '번영'을 선택했다. 자유는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부터 강조해온 국정운영 핵심 철학인데,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번 더 강조할 예정이다.

14일 대통령실 복수 관계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의 핵심을 자유에 기반한 번영으로 가닥을 잡았다. 윤 대통령은 '자유'라는 가치를 함께 공유하는 이른바 '가치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일 관계 역시 이를 바탕으로 건설적 방향으로 나아갈 것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덧붙여 다 같이 '번영'을 누려야 한다는 메시지도 중요하게 담을 방침이다. 번영을 언급하는 것은 '자유'를 계속 이어가면서 지지율 하락을 만회하기 위해 민생·경제를 강조해온 최근의 톤을 지켜 나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광복절 경축사는 호국 선열에 대한 감사와 현 정부가 역사와 철학을 바라보는 시각, 북한 문제, 일본과의 관계 문제, 그리고 앞으로 나아갈 미래, 국정운영의 철학을 담는 여섯 가지를 반드시 담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 같은 요소를 담는 방식은 기존 정부와 다를 것임을 강조하면서 "담아야 할 것을 충실히 담되, 기존 정부의 민족주의와 노선주의 시각보다는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들과의 연대와 그를 통한 화합과 통합, 더 나아가 이로써 우리가 어떻게 번영을 이룰 수 있을지에 대한 메시지를 가져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맥락에서 이번 경축사는 일본과의 관계를 두고 과거사 문제는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겠지만, 향후 일본과의 관계는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와의 연대와 협력 차원에서 봐야 한다는 메시지도 어떻게 넣을지 마지막까지 고민했다. 직전 문재인 정부가 일본과의 관계 설정을 지나치게 '적대적'으로 한 것은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점에서 윤 대통령과 참모들의 생각이 일치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동아시아에서 일본은 우리와 시장경제나 자유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가치연대를 할 수 있는 나라지만, 과거사 문제 등과 함께 전 정부의 지나친 반일 분위기 형성으로 제대로 되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면서 "대한민국이 좀 더 발전적으로 나아가기 위해 해결해야 할 과거사 문제는 분명히 해결하고 넘어가야 한다는 큰 틀은 유지하되, 발전적 가치 연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현 정부의 역사와 철학을 바라보는 시간 부분에 대해선 보수와 진보가 계속 싸워왔던 이른바 '건국절 논란'에 종지부를 찍는 파격적 내용도 담을 것으로 보인다. 보수 진영 대통령으로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유족들의 손을 잡고 부르는 파격 행보를 보여줬던 윤 대통령은 이번 광복절 경축사에서 대한민국의 역사를 어디부터로 보냐는 이른바 '건국절 논란'에 대해 임시정부 때부터로 보는 등 폭넓은 해석을 가미한 메시지를 넣어 '국민통합' 메시지를 담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광복절 경축사의 길이는 역대 대통령들에 비해 짧을 전망이다. 지나치게 긴 경축사보다는, 기존 취임사나 5·18 추념사가 그랬듯 '짧고 간결하지만 파격적'이 될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10일 취임사에서도 '자유'를 전면에 내세웠다. 취임사에서 자유는 가장 많은 35번이 언급됐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도 윤 대통령은 '오월 정신'이 우리가 공유해야 할 자유와 민주주의를 담고 있는 '보편적 가치'이며 그런 차원에서 "우리 모두가 광주시민"이라고 외쳤다. 이번 경축사도 그 연장선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강북구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소에 안장돼 있던 고 김유신 지사 등 17위 선열을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하기 위해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마련한 봉송행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추모사에서 17위 선열의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면서 "우리가 마음껏 누리고 있는 이 자유는 일제강점기의 암울한 현실과 절망 속에서도 오직 자유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