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아공서 독수리 100마리 독극물 중독 떼죽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북동부의 유명 야생동물 관광지인 크루거 자연국립공원에서 독수리 약 100마리가 독극물에 의해 떼죽음을 당한 채 발견됐습니다.

이들 독수리는 죽은 버펄로를 뜯어 먹다가 고기 안에 있던 독극물에 중독된 것으로 알려졌고, 주변에서는 버펄로 사체를 먹고 죽은 것으로 보이는 하이에나 한 마리도 발견됐습니다.

동물 보호요원들은 아직 살아있는 독수리 20마리를 치료소로 후송했습니다.

조사관들은 버펄로 사체에 밀렵꾼들이 독극물을 넣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이케 팔라 국립공원청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공원측은 밀렵꾼들이 코끼리와 코뿔소를 죽여 상아와 뿔을 채취할 때 독수리가 사체에 몰려들어 발각될까 봐 미리 몰살시켰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유충환 기자(violet1997@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