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왔으면" 실언 김성원, 결국 윤리위 징계 수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막말` 논란을 빚은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김호영 기자]


수해 복구 지원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고 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당 징계 수순을 밟게 됐다.

김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하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놨지만 정치권에서는 김 의원이 의원직을 내놔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는 등 사태가 좀처럼 진화되지 않고 있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원회에 당대표가 제소하는 방법과 윤리위에서 하는 방법이 있다"며 "가까운 시간 안에 비대위원장 자격으로 윤리위 제소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탈당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징계 절차를 진행하면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민심이 예상외로 들끓자 확산되는 것을 막으려고 김 의원과 선을 긋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 위원장과 김 의원은 2020년 미래통합당에서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로 호흡을 맞췄던 사이다.

김종혁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대변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김 의원을 향해 "국회의사당에 앉아 있을 자격이 없다"며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전날 당 차원에서 참여한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 복구 지원 활동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물의를 빚자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말 죄송하다. 제 자신이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다시 한번 무릎을 꿇고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