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진 "국익·원칙따라 협력"…왕이 "안정적 공급망 수호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이 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외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한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국익과 원칙에 따라 화이부동의 정신으로 중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중심의 인도·태평양프레임워크(IPEF) 참여·공급망 재편 논의 등 중국 정부가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에 대해 언급하면서도 윤석열 정부의 국익과 원칙 중심의 외교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장관과 왕 부장은 이날 오후 칭다오시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1시간40여 분간 비교적 소수 인원이 배석한 소인수 회담을 한 뒤 확대 회담에 들어갔다.

왕 부장은 모두 발언을 먼저 시작하고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지금까지 성공을 이룩해온 유익한 경험을 정리하고 양국 관계의 큰 국면을 잘 파악해야 한다"며 양국이 해야 할 '다섯 가지'를 거론했다.

그는 "미래 30년을 향해 중한 양측은 독립 자주를 견지하고 외부의 장애와 영향을 받지 말아야 한다"며 "선린우호를 견지해 서로의 중대 관심사항을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윈윈을 견지해 안정적이고 원활한 공급망과 산업망을 수호해야 하고, 평등과 존중을 견지해 서로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다자주의를 견지해야 한다"며 이 다섯 가지가 "중한 양국 국민 뜻의 최대공약수이자 시대적 흐름의 필연적 요구"라고 강조했다. 중국이 강조하는 이 다섯 가지는 지난 5월 박 장관 취임 직후 이뤄진 양국 외교장관의 첫 전화 통화에서부터 강조했던 것으로, 한중 관계가 미국 주도의 지역 질서에 편입되지 말고 독립적으로 형성되기를 바라는 중국의 희망이 담겼다. 왕 부장은 올해 한중수교 30주년에 맞춰 '삼십이립(三十而立)'이라는 공자 어록을 인용하며 "비바람에 시련을 겪어온 중한 관계는 당연히 더 성숙하고 더 자주적이고 더 견고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오랜 시간을 함께해온 양국이 상호존중에 기반해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협력적 한중 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익과 원칙에 따라 화이부동(和而不同·서로 조화를 이루나 같아지지는 않음)의 정신으로 중국과의 협력을 모색해나갈 것"이라며 양국이 '인류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입각해 자유·평화·번영을 위한 상생협력을 해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이 화이부동을 언급한 것은 한국 정부가 중국과 협력을 모색하되 중국에 동화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담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박 장관은 "한중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서 최고위급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나가야 한다"며 "편리한 시기에 시진핑 주석 님의 방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왕 부장이 한국에 오시면 저와 같이 등산도 하고 짜장면도 먹으면 좋겠다"고 제안하자, 왕 부장은 "짜장면 먹으러 가겠다"고 대답해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한예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