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민주 "대통령 집무실 졸속 이전 국정조사 요구서 내일 제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저 공사 수주 특혜 등 까도 까도 의혹 수 없어"

재적의원 4분의1 동의면 제출 가능…대여 압박 카드

뉴스1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손승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집무실 졸속 이전 등에 대한 국정조사요구서를 10일 제출하기로 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집무실 졸속 이전, 관저 공사 수주 특혜 등 까도 까도 수 없이 나오는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를 10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제출 배경에 대해 "국회 운영위원회가 국민의힘 사정으로 못 열리는 상황"이라고 했고,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대통령실 졸속 이전, 관저 특혜에 더해 추가로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번 국정조사요구서 제출은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을 압박하기 위한 카드로 보인다.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대통령실 이전과 관저 공사 일부를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을 밝히겠다는 구상이다.

국정조사요구서 제출은 재적의원 4분의 1이상 서명으로 가능해 거대 야당인 민주당 의원들의 서명만으로도 제출이 가능하다.

하지만 통상 여야가 협의를 통해 국정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본회의 의결을 거쳐야 하는 만큼 여야 협상 과정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