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EU, 러 가스차단 우려에 ‘겨울 비상계획’ 긴급 회의 소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스 수요 축소·에너지 절약 확대·회원국 간 에너지 협력 등 논의

아시아경제

유럽의 한 LNG 터미널 전경. 사진 연합=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서방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러시아가 유럽행 가스를 축소·차단에 따라 유럽연합(EU)이 대응책 마련을 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긴급회의는 이달 26일 열릴 예정이다. 주요 안건은 가스 수요 축소, 에너지 절약 확대, EU 회원국 간 에너지 협력 등이 집중 논의될 전망이라고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축소하면서 EU 27개 회원국 중 이미 12개국이 영향을 받게 됨에 따라 일각에서는 러시아가 의도적으로 겨울철 유럽행 가스 밸브를 완전히 차단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러시아가 유럽행 가스 수출을 전면 중단할 경우 EU 전체 가스 저장고는 11월까지 90%를 채우려는 목표에 한참 못 미치는 75% 미만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우크라이나 전쟁 전 가스 소비량 절반을 러시아에 의존했던 독일은 국내 가스 비상공급계획 경보를 지난달 23일 1단계인 '조기경보'에서 2단계인 '비상경보'로 상향 조정하며 대비에 나섰다.

독일 의회는 불필요한 발전소에 대해 정부가 가동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7일 표결할 예정이다. 재정 상황이 악화된 에너지 회사 지분을 정부가 인수하는 구제 법안도 이튿날 의회 표결을 앞두고 있다. 법안이 통과되면 유니퍼가 첫 지원 대상이 될 전망이다.

프랑스 정부는 전력공사(EDF)의 정부 보유 지분을 기존 84%에서 100%로 확대하는 국유화를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너지 대란이 일어날 경우 정부가 강력히 개입해 신속 대응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는 6일 국유화 방침 발표를 통해 "우리는 우리의 에너지 체계와 그 운영을 완전히 통제해야하며, 전쟁 결과에 직면해 우리의 주권을 확보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유럽 각국의 대비전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러시아산 에너지 공급이 불안해지고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서 유럽 내 정부가 어떻게 에너지 시장을 점점 적극적으로 통제할 계획인지를 방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