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정부가 文정부보다 낫다? 지금은 모르겠다"...국힘 대변인 토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보다는 낫다’가 아닌 ‘윤석열 정부라서 다행’이라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그러나 지금은 모르겠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5일 오전 페이스북에“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은 여당 대변인이 되고 싶었다”면서 이같이 운을 뗐다.

그는 “여야가 50보, 100보의 같은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을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라고 토로했다.

이데일리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대변인은 “여야가 음주운전 전과자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당의 대표로 추대하는 상황에서 어찌 음주운전을 문제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또 “성 추문 인사가 연이어 임명되는 상황에서 어찌 민주당의 성범죄를 비판할 수 있겠는가. 또한, 어찌 ‘문재인 정부의 인사 참사와 다를 게 없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해 갈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관 임명이 더 미뤄지면 국정에 혼란이 오지 않겠느냐고, 검증 책임을 다하지 않은 민주당도 책임이 있지 않겠느냐고, 아무튼 직접 성범죄를 저지른 건 아니지 않느냐고, 궁색한 변명을 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그것은 민주당이 여당 시절 똑같이 반복했던 변명들”이라며 “‘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수는 있겠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거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달라져야 한다. 지금까지는 시행착오였다고 생각한다. 건전한 비판에 의한 자정 능력만 잃지 않는다면, 얼마든 대기만성의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는 “지난 12월의 난국도 그 같은 개방성과 결단력으로 극복한 윤석열 대통령이었기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믿음을 거두지 않을 것이다. 또한, 지지하고 지원할 것”이라며 “그렇게 지난 1월의 감동이 재현될 수 있길, 변화하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 정말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말씀드린다”라면서 글을 맺었다.

박 대변인이 언급한 ‘음주운전’은 박순애 교육부 장관, ‘성 추문’은 최근 국민의힘이 제안한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민주당 출신 양향자 무소속 의원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과거 음주운전과 갑질 논란에도 이날 윤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았다.

윤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식에서 박 장관에게 “임명이 늦어져서 언론의, 또 야당의 공격을 받느라 고생 많이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서 박 장관을 비롯해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김승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실인사, 인사실패라는 지적에 대해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냐?”고 반문했다.

반도체특위 위원장은 맡은 양 의원은 지난해 보좌관 성폭력 사건 관련 2차 가해 의혹으로 당에서 제명됐다가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고 민주당 복당을 신청했지만 지난 4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에 반대하며 복당 의사를 철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