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실패' 꼬집은 현근택과 양산 간 친명계…"여사님 아픔 가득"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친명(친이재명)계 의원을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초·재선 의원들이 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한 달 전 “문재인 정부는 실패했다”고 한 이재명 캠프의 대변인이었던 현근택 변호사도 함께했다.

이수진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전 대통령 등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올리고 “평산마을에 대통령님 내외분을 뵙고 왔다”며 동행한 의원들과 찍은 사진을 공유했다.

이 의원이 공개한 사진에는 김남국, 박주민, 김용민, 권인숙, 장경태, 천준호, 이동주 등 의원들의 얼굴이 담겼다. 현근택 전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도 보인다. 사진을 보면 이들은 평상위에에 상을 하나 놓고 문 전 대통령과 앉아 다과·음료를 나눴다.

이어진 글에서 이 의원은 “밝게 웃으며 인사드리고 안부를 물었지만 서울 오는 내내 가슴이 너무 아파서 죄송스러웠다”며 양산 사저 앞 보수 단체 등의 시위를 언급하며 관련 사진과 동영상을 첨부했다.

이 의원은 “보수 유튜버들의 폭언, 욕설, 비방, 허위사실, 소음. 끝도 없이 이어지는 폭력에 기가 막혔다”며 “사람을 가둬 두고 말려 죽이는 고문 같다”고 했다.

이어 “(김정숙)여사님의 얼굴은 아픔이 가득하셨다”며 “대통령님은 반갑고 온화하게 우릴 맞아주셨지만. 얼마나 힘드실까”라고 안타까워했다.

이 의원은 “평화롭던 이 평산마을과 내외분께 다시 일상을 돌려드려야겠단 생각을 한다”며 “정의를 잃은 이곳에 제대로 대적할만한 무언가를 만들어 내야겠단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힘없는 사람에게 무기가 되어줄 시민들의 깨어있는 힘이 필요하다. 저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장경태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사저 밖은 여전히 시위 단체의 욕설과 확성기 소리로 마을의 일상을 깨트리고 있었다”며 “저질스럽고 야만적인 행태에 매우 분노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적었다. 장 의원은 “소음이 마을을 덮치고 있어 다른 주민의 피해도 막심하다”며 “하루빨리 평산마을이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인숙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양산마을 방문 사진을 올리며 “문재인 전 대통령은 강건하게 잘 버티시며 정치적 혜안이 뛰어난 도인 같은 모습이었지만 여사님은 끝없이 쏟아지는 혐오의 욕설에 많이 힘들어하셔서 더욱 안타깝고 죄송스러웠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