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니발 일가족' 무단샤워 그 집···민폐가족 또 등장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똑같은 장소에 쓰레기 투척한 여성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니발을 탄 일가족이 무단 침입해 샤워하고 쓰레기까지 버리고 간 집에 또 다른 가족이 쓰레기를 무단 투기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른바 ‘카니발 가족 사건’이 발생한 지 딱 일주일 만에 같은 집에서 일어난 것이다.

피해자 A씨는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추가 피해를 호소했다. A씨는 이날 오후 3시 20분쯤 찍힌 CCTV(폐쇄회로화면) 영상을 갈무리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검은색 SUV 차량에서 내린 가족 중 한 여성이 음료 캔 등 쓰레기를 집 앞에 버리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한 주 동안 그 난리를 쳤는데 또 어떤 분이 방송 출연을 원하시는 건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똑같은 장소에 정말 똑같은 일이”라며 “혹시 당사자다 싶으시면 뉴스 출연 원할 시 쪽지 주세요”라고 적었다. A씨는 “참고로 3일 동안 공중파 종편 시사방송 등등 피디, 기자에게 연락처 받은 것이 50개가 넘습니다”라고 밝혔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일주일 내내 공분을 산 이슈인데 또 그러다니”, “개념 없는 인간들이 너무 많다”, “생각이라는 걸 하고 사는 걸까”, “지금 전국에서 지켜보고 있는 장소인데”, “어이가 없어서 이젠 웃음이 나온다”, “패러디인가, 인간의 탈을 쓴 짐승들인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A씨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26일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A씨는 “강원 고성에서 자취하는 딸이 ‘퇴근해서 집에 와보니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 모래가 한가득 있고 누군가 씻고 나갔다’며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작은 시골집이라 현관문 바로 앞에 화장실이 있는데, 가보니 누군가 딸 자취방 화장실에 들어와서 씻고 나갔다. 모래는 온 바닥에 칠갑을 했더라”라며 “어쩔 줄 몰라하는 딸래미를 달래놓고 CCTV를 확인했다. 잠이 도저히 안 와서 경찰 후배한테 연락해 고발하기로 하고 글을 쓴다”며 피해 사실을 알렸다.

한편 A씨는 현재 카니발 가족을 상대로 고소를 진행 중이다. 카니발 가족 측이 뒤늦게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A씨 측은 선처는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김지선 인턴기자 kjisun98@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