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민 “박지현·이재명 몰염치..최소한 몇사람이라도 뒤로 물러서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지현·이재명 지선 패배 책임에도 출마, 무책임"

아시아경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관위원회 위원장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관위원회의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5선의 중진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전당대회 출마를 시사하는 이재명 의원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관련해 "둘 다 똑같이 궤변이고 너무 염치가 없다"고 직격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의 민주당은 너무 많이 오염되어 있고 몰염치가 만연되어 있다. 앞뒤 오른쪽왼쪽 위아래 모두 먹구름으로 가득 차 답답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선 "피선(거권) 자격이 있는 권리당원도 아니고 지방선거 대패에 대한 책임도 있음에도 당대표 출마를 운운하면서 그 명분으로 5대 당혁신안 추진으로 책임을 지겠다고 내세운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의원에 대해서도 "대선, 지선 패배에 대한 큰 책임을 져야 하는데 그 책임을 당대표 맡아 당개혁에 나서겠다고 분위기를 띄운다"고 했다.

이어 "책임이 있어 물러 서겠다는게 아니라 오히려 나서겠다니 언제부터 우리 민주당이 이렇게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짓을 감히 하고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상민 의원은 "그 지경에다가 이쪽 저쪽 홍위병 역할해오던 자들이 갑자기 몸세탁하면서 개혁가로 나서고 있으니…아, 모른 척 하자니 너무 많은 인내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위장탈당하여 국회법과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당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자가 뉘우치기는 커녕 복당 운운하며 큰소리 치고 있는 등, 처럼회가 개혁의 순교자 결사체라는 등 온갖 요설과 괴담까지 난무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찌든 계파 해체선언 조차 못하는 무기력증, 악질적 팬덤의 눈치를 보거나 편승하려는 얄팍한 기회주의까지 더 하여 바로 괴물과 좀비들이 가득 찬 소굴에 있는 듯 하다. 어쩌다가 우리 민주당이 이렇게 혼탁하고 오염되었는지 기가 막히다"라며 "정말 최소한 대표적 몇 사람만이라도 뒤로 물러서 있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