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은 채소값 왜 이렇게 비싸요?”…중국서 ‘한국 상추값 폭등’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한국 채소값 폭등 문제가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다. /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의 채소 가격이 중국에서 때아닌 화제성을 연일 이어가는 분위기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 등은 ‘한국에서 장마가 계속 이어지면서 채소 가격이 급등했다’면서 ‘서울에서는 상추 등 채소 가격이 기존 2만원대에서 4만 5000원까지 폭등했다’고 1일 보도했다.

매체는 한국의 전통시장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고, ‘시장에 온 일부 시민들은 장을 보고 음식을 사 먹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반발했다’고 전하면서 거듭 한국의 채소 가격 폭등 문제를 집중 조명했다.

소식은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 등 소셜미디어(SNS)에서도 큰 화제가 됐다. 중국 SNS에는 ‘한국 상추값 4만 5000원’이라는 검색어가 최대 검색어 상위에 링크됐고, 2일 오전 8시 기준 해당 기사의 조회수는 약 5160만 건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열띤 토론을 하는 누리꾼들의 댓글도 776건을 넘었다.
서울신문

한국 채소값 폭등 문제가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다. / 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인플루언서들은 한국 채소값이 고공 행진하는 이유에 대한 영상을 게재하며 ‘날로 치솟는 한국 물가의 주요 원인은 작은 영토에 비해 5000만 명이라는 많은 인구가 밀집해 거주하기 때문’이라면서 ‘올여름 배추나 무, 양배추 같은 채소류와 양파·마늘·대파 같은 양념 채소류, 제철 감자 등 한국의 주요 채소 가격은 최고 70% 이상 뛰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한국은 영토가 작아 먹거리 문제를 자국에서 해결할 수 없어 대부분 수입에 의존한다’면서 ‘하지만 자국 농산물을 수입산보다 선호하는 한국인들의 성향 탓에 농산물 가격은 매년 급등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게다가 수입산 농산물에 부과되는 관세도 높아 한국인들은 국내산, 수입산 구별할 것 없이 모두 높은 가격에 구매해야 하는 자가당착적 문제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영상은 웨이보 등 SNS에서 큰 관심을 받으면서 한국의 채소 가격 상승에 대한 이목을 연일 집중시켰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은 선진국이지만 물가가 높아서 국민들은 나라에 비해 가난하게 사는 국가”라면서 “한국에서 태어나면 노후에도 쉴 수도 없이 일해야 한다. 노후까지 일해야 하는 한국인들이 어떤 방식으로 행복감을 느껴야 하는지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 역시 “선진국 대열에 들어섰다고는 하지만 민생 문제는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는 국가가 바로 한국”이라면서 “먹거리 문제를 해결한 중국의 정치가 얼마나 훌륭한지는 비교 대조해 볼 수 있는 사례”라고 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