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혼' 낙수 고윤정, '헌트'로 스크린 데뷔 "이정재 덕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헌트' 고윤정이 충무로 블루칩으로 주목받고 있다 .

드라마 '로스쿨', '환혼'과 넷플릭스 '스위트홈', '보건교사 안은영' 등에 출연하며 주목받고 있는 배우 고윤정이 영화 '헌트'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조이뉴스24

'헌트' 고윤정이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주목받고 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헌트' 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고윤정은 '헌트'에서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를 필두로 펼쳐지는 스파이 색출 작전에 휘말리는 대학생 '조유정' 역을 맡으며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킬 전망이다.

신비로운 마스크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주목받는 신예 고윤정이 '헌트'에 합류해 그녀가 보여줄 새로운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캐스팅 확정 이후 이정재 감독과 수차례 미팅을 진행하며 인물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갔고, 이러한 캐릭터 분석을 바탕으로 고윤정이 아닌 '조유정'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제작진 또한 고윤정의 연기에 감탄, 충무로 블루칩의 등장을 기대케 했다.

조이뉴스24

'헌트' 고윤정이 이정재 감독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해 이목을 끌고 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고윤정은 "모르는 게 있으면 이정재 감독님한테 자주 연락해서 상의하고 설명을 들으며 분석해 나갔다. 덕분에 조유정으로서 더 다양하고 폭넓게 표현할 수 있었다"면서 열연의 비결로 이정재 감독을 꼽아, 두 사람이 펼쳐낼 시너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뿐만 아니라, 이정재를 비롯해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 등 충무로에서 내로라하는 선배들과 한 작품에서 조우하게 된 고윤정은 본인의 촬영이 없는 날에도 현장에 방문해 영화의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 노력했다. 현장에서 분위기를 익히며 적응하는 것은 물론, 선배들의 연기를 직접 보고 느끼며 스스로 성장하는 기회로 삼았다.

"신인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자기가 맡은 캐릭터를 꼼꼼히 찾아가려고 노력했다. 놀랍고 훌륭한 배우"라는 이정재 감독의 극찬처럼, '헌트'를 통해 새롭게 도약할 고윤정에 기대가 더해진다.

'헌트'는 오는 8월 10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