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난 임종석도 이긴 적 있다”… 97세대 강병원, 野 당대표 출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견제… 혁신·통합 내세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당 대표 출마가 유력한 가운데, 1970년대생 강병원(51) 의원이 29일 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에선 대선과 지방선거의 잇따른 패배 뒤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함께 이른바 ‘97세대(90년대 학번, 70년대 생) 역할론’이 제기됐다. 민주당 당 대표 선거가 계파 대결이 아닌 세대 대결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재선(再選)의 강 의원은 이날 출마 기자회견에서 “새 술을 새 부대에 부어달라”며 “대표가 바뀌면 민주당이 바뀌고, 대한민국이 바뀐다”고 했다. 강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가 계파 싸움으로 얼룩질 것이란 우려가 있다”며 “새 인물이 이끄는 새로운 민주당, 이것이야말로 가장 확실한 당 혁신과 통합의 징표”라고도 했다. 이재명 의원의 당대표 출마 여부를 둘러싸고 친명(親明)·비명(非明) 간 갈등이 증폭되는 상황을 언급한 것이다.

다른 97세대의 출마 선언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재선의 박용진(51) 의원이 30일 출마 기자간담회를 가질 예정이고, 강훈식(49)·박주민(49) 의원도 당 대표 출마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친문(親文) 중진인 홍영표·전해철 의원이 불출마한 상황에서 90년대생인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97세대들이 다 출마해 이 의원과 경쟁하게 되면 전당대회 구도가 계파 대결이 아닌 세대 대결로 흐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97세대들이 이 의원과 경쟁하기엔 인지도가 떨어지고 당내 지지 세력도 부족하다는 의견이 많다. 이와 관련, 강 의원은 이날 출마 선언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의원과 경쟁하면 지지율 격차가 크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2016년 (총선) 당내 경선을 누구랑 해서 이겼는지 아느냐,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랑 했다”면서 “본선은 5선의 이명박 정부 2인자 이재오 전 의원과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과도 해볼 만하다는 것이다. 민주당 내에서는 97세대들이 전당대회가 임박하면 ‘후보 단일화’에 나설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박상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