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네덜란드 총리에 '반도체·원전' 협력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ASML 투자, 한국 공급망 안정에 기여"

아시아경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드리드(스페인)=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에 머물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만나 반도체 등 첨단기술 협력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안정적인 장비 공급을 요청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기술과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을 환영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 ASML과 같은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 내 투자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안정적인 장비 공급을 요청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에서 상호보완적 협력이 이뤄지고 있음을 평가했다.

원전 협력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네덜란드가 신규 원전 건설 등 원전 비중 확대 정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우리 기업들이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양 정상은 양국 간 원전 분야에서의 협력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진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북한 핵 문제도 빠지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포함, 현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고 우리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네덜란드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밖에 양국 정상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 같은 가치규범 연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루터 총리는 빌렘-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의 국빈방문 초청을 전달했고 윤 대통령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네덜란드를 방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