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폭력 파문’ 포스코, 대표 등 임원 6명 중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스코가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직장 내 성폭력 사건 관련해 관리 책임을 물어 대표이사 등 임원들을 중징계했다.

포스코는 최근 포항제철소에서 벌어진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지난 27일 직·간접적으로 관리 책임이 있는 임원들을 중징계했다고 29일 밝혔다. 중징계 대상은 김학동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해, 생산기술본부장 포항제철소장 등 6명이다.

조선비즈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포스코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는 또 성추행, 성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당한 직원 4명도 경찰 조사와 관계없이 다음달 1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성윤리 위반행위 근절 위한 쇄신 계획’도 발표했다. 고용노동부 직권 조사 및 조직문화 진단과 별개로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성윤리 조직과 소수 직원 독립 근무장소 등을 진단해 개선할 계획이다. 또 양성평등 조직문화 자문단을 운영하고, 최고 경영층 핫라인 구축을 통한 신속한 초동 대처와 피해자 보호 조처 등을 시행하기로 했다.

김 부회장은 쇄신 계획 발표와 함께 임직원들에 이메일을 보내 “그동안 소홀하거나 미흡했던 부분들에 대해 통렬하게 반성하고 과감하게 개선할 계획”이라며 “근본적인 종합대책을 마련해 직원 존중의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했다.

앞서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일하는 20대 여직원 A씨는 3년간 지속해서 성폭력을 당했다며 같은 부서 상사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회식자리 등에서 성희롱·성추행을 당했을 뿐만 아니라 같은 건물에 사는 상사에게 폭행 후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권오은 기자(ohe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