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51분간 해전+자긍심"…박해일표 이순신 '한산: 용의 출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모두 아는 이순신 장군이 주인공이 아니다. 이번엔 이순신 장군이 제작한 거북선이다. 이순신 장군의 트릴로지인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이 극장가에 닻을 올릴 준비를 마쳤다.

2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성균, 김향기, 옥택연, 김한민 감독이 참석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텐아시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한민 감독은 1761만 명을 동원한 '명량'에 이어 '한산: 용의 출현'을 통해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두 번째 작품을 선보인다. 그는 "'명량'은 큰 영화라 환갑 때쯤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박해일 배우와 했던 '최종병기 활'이 여름 시장에 들어가 좋은 사랑을 받았다. '명량'을 먼저 만들자는 생각으로 기획하다 보니 이순신 장군 이야기를 한 편으로 그릴 수 있을까 싶더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3부작 트릴로지로 만들어야겠다고 했다. 순서는 '명량', '한산: 용의 출현', '노량'이지만, 일차적으로 '명량'이라는 가슴 뜨거운 역전극을 한 다음에 3부작을 하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 '명량'이 잘 되고 '한산: 용의 출현'으로 들어갈 수 있느냐는 생각 속에서 막연한 구상과 뜨거움을 가지고 있었다. 이순신 장군을 농밀하게 보여주고 싶었던 지점이 있었다. 또 역사적인 순간을 현장에서 멋진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감격"이라고 덧붙였다.

극 중 박해일은 이순신을 연기한다. 이순신은 리더십과 책임감을 동시에 지닌 지혜로운 장수. 다. 변요한은 왜군 장수 와키자카로 분한다. 와키자카는 해상과 육지 전투에 모두 능한 천재 지략가. 이 외에도 원균 역의 손현주, 이억기 역의 공명, 나대용 역의 박지환, 준사 역의 김성규, 가토 역의 김성균, 정보름 역의 김향기, 임준영 역의 옥택연 등이 출연한다.

텐아시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해일은 김한민 감독과 '극락도 살인사건', '최종병기 활'에 이어 벌써 세 번째 호흡을 맞췄다. 박해일은 "이순신 캐릭터를 제안해주셨을 시기를 돌이켜보면 굉장히 당황스러웠다. 위대한 인물을 저한테 제안했을 때 '뭘 믿고 제게 그 캐릭터를 제안하셨을까?'라는 부담이 있었다. 시나리오를 읽어보고 감독님의 설명을 충분히 들어보니 제가 해볼 수 있는 지점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명량'에서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 최민식으로부터 조언을 들은 박해일이다. 박해일은 "최민식 선배님이 제게 한 마디 해주셨다. 곁눈질하면서 씩 웃으면서 '고생 좀 해봐라'고 그 한마디를 해주셨다. 이미 경험을 진하게 하신 분이고, 저는 중의적으로 조언을 받아들였다.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다는 속마음, 애잔하면서도 고생스러운 마음을 편안하게 겪어보라고 하셨지만, 그 안에는 여러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변요한 역시 "우연히 와키자카 역할을 제안해주셨을 때 부담이 됐었다. 촬영하면서도 기우 지세의 마음을 느꼈다. 이렇게 대선배님들과 함께해 '잘못 탑승한 거 아닌가' 싶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후회하지 않는 건 이순신 장군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한 번 더 집중력을 깨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이순신 장군의 이야기를 만드는 게 의미가 있을 것 같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해일은 최민식에게 조언을 들었지만, 변요한은 '명량'에서 와카자키 역을 연기한 조진웅에게 조언을 듣지 못했다고. 특히 변요한은 조진웅과 같은 소속사 식구이기도. 이와 관련해 변요한은 "제가 질문을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었다. 말보다 이미 작품으로 다 표현해 주셨다. 얼마나 이순신 장군이 두려운 존재인가를 표현해주셨다. 그걸 모르는 상태로 가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한민 감독은 "제게 캐스팅 3원칙이 있다. 의리적 캐스팅, 신인 캐스팅, 전략적 캐스팅"이라며 "가끔 전략적 캐스팅은 의리적 캐스팅, 신인 캐스팅과 같이 갈 수도 있다. 이런 원칙 속에서 하다 보면 무리가 없더라. 박해일 배우와는 세 번째지만, 기존의 류승룡 배우, 조진웅 배우 등도 언제든 함께할 결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산: 용의 출현'의 주인공은 이순신 장군이 아니라 거북선이다. 김한민 감독은 "거북선은 흔히 많이 접한 것 같지만 진짜 거북선이 어떤지는 잘 모른다. 실제 학자들도 설왕설래하는 존재다. 2층형인지 3층형인지에 따라 격군실과 화포 쏘는 게 같이 있는지 별도로 있었는지 다양한 학설들이 있다"며 "잘 정리해서 저희만의 거북선을 표현했다. '한산: 용의 출현'을 보면 어떠한 설득력을 가지고 당위성을 가졌는지, 전투에서는 어떻게 쓰였는지를 흥미진진하게 감상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텐아시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극 중 해전이 51분간 펼쳐지는데 거북선이 주인공이다. 이 영화를 통해서 거북선은 반드시 봐줘야 할 존재감 있는 고증물"이라고 강조했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 용의 출연'은 이순신 장군 같은 성실과 경의, 신의를 가지고 찍었다. 여기에 멋지고 역량 있는 배우들이 집중해서 참여해주셨다. 이순신 장군과 장수들처럼 같이 열심히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한민 감독은 "현재 대한민국에서 사는 분들이 영화를 통해 자긍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대한민국 사람들이 영화를 통해서 용기, 치유, 연대 의식으로 다 같이 어우러져 하나의 단어로 통합됐으면 좋겠다. 그게 바로 자긍심이다"라며 "그 한 단어를 위해 이 영화가 의미를 가지고 존재한다. 우리가 그 단어를 통해 이순신 장군과 함께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연결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7월 2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