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배현진 악수 뿌리친 이유…"앞뒤 달라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배현진 최고위원과의 악수를 거부하고 있다.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뿌리친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대표는 27일 MBN 프레스룸과 인터뷰에서 "저는 앞뒤가 다른 경우에는 굉장히 강하게 배척한다"며 "사실 프레임 씌우기, 타박하기를 하면서 한편으로는 웃는 얼굴로 악수하러 다가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보면 혁신에 반대하시는 분들이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은 내용으로 혁신위 흠집내기를 시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친윤계(친 윤석열계)' 에 대해서도 불편한 기색을 비췄다.

그는 "(혁신위에 대해) '이준석 사조직' 이라고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며 "'친윤'이 개혁에 대해 저항하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친윤 그룹이 왜 이 대표를 공격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권력이라고 하는 것을 그분들이 향유하고 싶은 것인지 잘 모르겠으나 그러면 전당대회를 통해서 하셔라"라며 "제가 지금 봤을 때는 좀 의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혁신위원회 '사조직' 주장에 대해 "배 최고위원은 '혁신위는 이준석 사조직이 아니냐'고 말했는데 도대체 어떤 사조직을 꾸리는 데 최재형 위원장 같이 성격 깐깐하신 분을 사조직의 수장으로 앉히나"라며 "도대체 어떤 사조직이기에 최고위원들한테 (혁신위원을) 한 명씩 추천해 달라고 하나"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혁신위 명단이 다 짜인 다음에 만장일치로 최고위에 통과됐다"며 "(친윤 그룹은) 사조직이 아니라고 생각했는지, 애초에 공격부터 아무렇게나 한 다음에 나중에 끼워 맞추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지난 23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악수를 뿌리치고 어깨를 '툭'치는 등 갈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생중계 된 영상에선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으나 이 대표는 거절하고 자리에 착석했다. 그러자 배 최고위원은 정미경 최고위원과 악수하고 자리로 돌아가는 도중 이 대표의 왼쪽 어깨를 쳤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