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아공 술집서 22명 집단 사망…그중엔 13살 학생도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남아프리카공화국 런던이스트의 한 술집에서 20여명의 젊은이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술집에서 22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6일(현지시각) 로이터·CNN 등에 따르면 이날 남아공 남부 소도시 이스트런던의 한 술집에서 22명의 젊은이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자 대부분은 10대~20대로 사망자 중 다수는 기말시험을 마친 고등학교 학생들이었다. 이중 일부는 13세의 어린 나이로 알려졌다.

베키 셀레 남아공 경찰 장관은 “현장 상황이 끔찍하다. 그들(사망자들)은 아주 어리다”며 “13살, 14살짜리도 있다”고 말했다.

사체에서는 타살을 의심할만한 외상이 없었고 술집 바닥에서도 혈흔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아직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신에서 채취한 샘플을 케이프타운에 있는 독물 연구소로 보내 더 자세한 분석을 할 계획이다.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사건의 경위가 밝혀지는 동안 유가족과 함께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