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의 1면 사진] 전쟁은 아이들 학교 먼저 짓밟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한복판에서 러시아군이 버리고 떠난 탱크가 녹슬어 가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군의 만행과 전쟁의 비극을 잊지 말자'는 의미로 탱크와 군용 차량, 이동식 무기 등을 길거리에 일부러 진시해 뒀다. 키이우=신은별 특파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