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0대 택시기사 욕설·폭행 후 택시 몰고 달아난 50대 남성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피의자 A씨 주거지 앞에서 택시가 정차하는 모습.(부산경찰청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술에 취해 택시기사에게 욕설을 내뱉고 폭행한 뒤 택시를 빼앗아 몰고 달아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강도상해, 음주운전 혐의 등으로 50대 남성 A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술에 취해 수영구 광안동에서 택시에 탑승한 뒤 26일 오전 2시쯤 부산 동구 좌천동 5부두 인근에서 택시기사 B씨(70대)에게 욕설을 내뱉고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A씨는 B씨를 택시에서 내리게 한 뒤 택시를 몰고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동구 초량동에서 A씨가 타고 달아난 택시를 발견했다.

이어 범행 5시간50분 만인 오전 7시50분쯤 택시 발견 장소 1km 떨어진 곳에서 자신의 주거지에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B씨는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에 취한 상태라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법률 검토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oojin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