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국인 근로자, 휴일에 공공장소 가려면 허락받아라"…'차별 논란' 계속되는 싱가포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팬데믹 경계 늦춰선 안돼" vs. "여전히 차별적"

아시아경제

물 뿜는 싱가포르 상징물 '멀라이언' 동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나연 인턴기자] 싱가포르가 외국인 근로자의 외출 허가제를 폐지했지만 휴일 공공 장소 방문을 제한하면서 외국인 차별이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AFP통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정부는 앞으로 당국의 허가 없이도 외국인 근로자들이 기숙 시설에서 외출할 수 있다고 전날 발표했다.

그러나 일요일이나 공휴일에 시민들이 몰리는 공공 장소를 방문하기 위해서는 당국에 허가를 요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루에 발급 가능한 허가증은 최대 8만개라고 밝혔다.

현재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는 30만명으로 추산되며 이중 대다수는 동남아 지역 출신이다.

그렇기에 이번 조치는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방역 수칙을 완화하면서도 계속해서 이동을 통제하는 거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그동안 싱가포르 정부는 유독 이주 근로자들에 대해서만 출근할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주지인 기숙 시설에 머물도록 하기 위해 외출 허가제를 실시하면서 외국인 차별이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뿐만 아니라 외국인 근로자들이 단체로 합숙하고 있는 기숙 시설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바람에 열악한 주거 환경이 공개되면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싱가포르 노동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팬데믹이 끝난 게 아니기 때문에 경계를 늦춰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반면 이주 노동자 지원단체인 HOME(Humanitarian Organisation for Migration Economics)의 데시리 레옹은 "외출 허가제 폐지는 환영하지만 다른 추가 조치는 여전히 차별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다수의 시민들은 이동이 제한되지 않는 반면 유독 외국인 근로자들에 대해서만 이같은 조치가 시행돼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전했다.

김나연 인턴기자 letter9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