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한동훈 檢인사는 보복" 주장에, 서울시민 53% "공감 안 해" [중앙일보 여론조사]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이제는 고위공직자 인사정보를 모두 검찰 손에 쥐어주려 한다”며 “한동훈 법무부가 21세기 빅브라더가 되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민주당 주장에 대해 수도권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은 큰 공감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한국갤럽은 6·1 지방선거 여론조사 공표 금지 직전인 지난 23~24일(서울), 24~25일(경기·인천) 수도권에서 유·무선 전화면접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최근 한 장관의 검찰 인사가 ‘표적수사, 정치보복을 위한 인사’라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한 견해를 묻자, 서울 응답자의 53.0%가 ‘공감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공감한다’는 35.7%였다.

경기에서도 ‘공감하지 않는다’가 55.2%, ‘공감한다’가 33.2%로 서울과 비슷한 양상이었다. 인천 역시 ‘공감하지 않는다’가 51.0%, ‘공감한다’가 37.5%로 과반 이상이 민주당 주장에 동의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은 “한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정작 ‘유효타’ 하나 성사시키지 못하곤 공세를 계속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한 염증의 결과”라고 해석했다. 그는 “더군다나 ‘한 장관이 정치보복에 나설 것’이란 것은 어디까지나 가정의 영역인데, 그걸 앞질러 비판하니 소구력이 없는 것”며 “‘공직자 인사검증권’을 갖게 된 것에 대한 비판도 예단이란 점에선 매한가지”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한 장관 취임 이튿날인 18일 단행한 검찰인사를 “검찰을 완전 장악해 표적수사를 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한데 이어 연일 “한동훈 소통령”을 외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 후보들(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은 맞수인 국민의힘 후보들(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에게 오차범위 밖에서 열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중앙일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중앙일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허니문’ 효과가 그 복심인 한 장관에 대한 긍정여론으로 연동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 평가 응답률은 서울 61.4%, 경기 61.3%, 인천 58.4%였다.반면 부정 평가는 각각 34.5%, 32.9%, 36.1%였다. 역대 정부 중 출범 최단기간 내에 미국 대통령 방한을 성사시킨 일 등이 변수로 작용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중앙일보

그래픽=전유진 yuki@joongang.co.kr


서울·경기에서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더 커졌다. 서울에서 국민의힘은 48.8%, 민주당은 32.2%의 정당 지지도를 기록했다. 지난 13~14일 중앙일보·한국갤럽 조사에서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13.7%포인트였는데, 이번엔 그 격차가 16.6%로 더 벌어졌다. 경기에서도 국민의힘 45.9%, 민주당 35.1%였다. 양당 지지율 차이가 10.8%포인트로, 지난 조사 때(7.8%포인트)보다 커졌다. 다만 인천에서는 국민의힘 43.0%, 민주당 35.6%로 지지율 격차(8.9%포인트→7.4%포인트)가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여론조사 어떻게 진행했나

이번 조사는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2022년 5월 23~24일 18세 이상 남녀 서울 1007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또 5월 24~25일 18세 이상 남녀 경기 1008명, 인천 803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유선 임의전화걸기(RDD)와 무선(가상번호)을 결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각각 비율은 서울 9.8%·90.2%, 경기 9.8%·90.2%, 인천 10.1%·89.9%다. 유·무선 평균 응답률은 서울 12.1%, 경기 11.9%, 인천 13.1%며 2022년 4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가중값을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서울 ±3.1%포인트, 경기 ±3.1%포인트, 인천 ±3.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윤지원 기자 yoon.jiwon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