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출 장사 열올리는 증권사…1분기 이자수익 8% 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증권사들이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을 올리면서 1분기 이자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은행 예금금리와 같은 개념인 예탁금 이용료율을 올리는 데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 비판받고 있다.

23일 금융투자협회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10대 증권사의 1분기 신용거래융자 이자수익은 3693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3416억원)보다 8% 늘어났다. 12월 결산법인 52개 증권사의 올 1분기 신용거래융자 이자수익은 4292억원인데, 이 중 10대 증권사가 벌어들인 수익은 86%에 달한다. 특히 증권사 이자수익은 신용거래융자 잔액이 지난해 1분기 말 22조2354억원에서 올해 1분기 말 22조427억원으로 소폭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자율 인상으로 오히려 증가했다.신용거래융자는 증권사가 고객 주식을 담보로 잡고 주식 매수자금을 빌려주는 일종의 대출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메리츠증권, 대신증권, 유안타증권 등 3곳이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을 인상했다. 유안타증권은 이날부터 이자율을 구간별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대신증권도 지난 10일 매수 체결분부터 이자율을 0.5%포인트 인상했다. 8~14일 이용 시 1그룹 클래식 고객은 기존 금리 연 6.0%에서 6.5%, 90일 이상 이용 시 연 8.0%에서 최대 9.0%가 적용된다. 앞서 메리츠증권은 지난 2일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을 0.03%포인트 높였다. 90일 초과 사용 시 최대 8.8%의 연리가 부과된다.

다음달에는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가 이자율을 인상할 예정이다. DB금융투자는 다음달 1일부터 이자율을 0.2%포인트 인상한다. 90일 이상 신용거래융자를 이용하면 최대 연 9.71% 이율이 적용된다. 신한금융투자도 2일부터 이자율을 기존 4.5%에서 4.75%로 0.25%포인트 인상한다. 대상은 대출 기한을 60일 이내로 할 경우에 해당된다. 기간이 15일일 경우 7.25%, 30일일 경우 7.65%, 60일일 경우 8.70%로 인상된다. 이 밖에도 지난 3월에는 KB증권, 하이투자증권 등이 이자율을 인상했다. 다만 일부 증권사는 예탁금 이용료율을 올리고 있다. 토스증권은 지난 16일 예탁금 이용료율을 기존 연 0.2%에서 1%로 인상했다. 지난 1분기에는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미래에셋증권, SK증권, 신한금융투자 등이 이용료율을 올렸다.

[김제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