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6월 워싱턴 경제안보회의에 과학기술·산업정책비서관도 참석…원전·우주협력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아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승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이 지난 22일 종료된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에 곧바로 착수했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 주요 의제 중 하나였던 경제안보 논의를 위해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은 물론 과학기술비서관과 산업정책비서관도 함께 6월 미국서 열리는 양국 국가안보실(NSC)간 경제안보대화를 위해 출국하기로 했다.

23일 매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국가안보실은 다음달 중 왕 비서관을 필두로 한 경제안보팀을 미국에 파견한다. 한미 정상회담 후속 논의와 구체적인 성과 마련을 위한 회의를 위해서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에서 경제안보 최대 화두로 올랐던 원전은 물론, 양국 정상간 공동선언문에도 적시된 우주협력 관련 논의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대통령실에서는 강경성 산업정책비서관과 조성경 과학기술비서관도 함께 미국으로 가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가서 의례적 회의만 하다오는 것이 아니라, 각 분야의 디테일들을 최대한 많이 다루고, 미국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도 짜오겠다는 의지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번주에 바로 대통령실 내부 논의를 착수하고, 6월엔 백악관이 있는 워싱턴 D.C에 가서 세부 조율을 할 계획"이라면서 "해당 문제는 실질적으로 성과를 내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들이라 한시도 지체할 틈이 없다"고 설명했다.

원전의 경우 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HLBC) 개최 논의 본격화와 추가 제반협상이 논의되고, 우주협력의 경우 연내 제3차 한미 민간우주대화 개최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세부사항들을 꼼꼼히 점검하게 된다. 또다른 관계자는 "이번에 우주협력이 공동선언문에도 적시됐는데도 크게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면서 "그러나 해당 분야 기술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시피한 미국이 우리와 이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하고, 공동연구의 기반이 만들어진 것은 상당히 고무적이고 전향적"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두 정상은 공동선언문에서 "우주협력의 전 분야에 걸쳐 한미동맹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고 적시하면서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 참여한다는 한국의 기존 공약을 토대로 양 정상은 우주탐사 공동연구를 촉진하고 한국의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적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는 단순히 양해각서(MOU) 체결 수준에서 머무르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이면서 "윤 대통령이 '기술동맹'이라는 말까지 쓴 데는 이유가 있다. 과거의 '말로만 하는, 성과만 없는' 정치적 수사에서 벗어나 실제 일자리를 창출하고, 새로운 산업을 만드는 수준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은 물론 정부 각 부처의 공무원들까지 모두 투입해 한미정상회담의 후속조치에 착수, 실질적 성과를 국민에게 보여줄 수 있게 하라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