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이즈 주가 23%↑…이재명 계양을 '접전' 여론조사에 "결과 존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이즈 주가가 상승 중이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이즈는 이날 오전 9시 32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1170원 (23.03%) 오른 6250원에 거래 중이다.

코이즈는 조재형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같은 중앙대학교 출신으로 알려지면서 이 위원장 관련주로 꼽히고 있다.

이 위원장은 23일 자신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 중이라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조사 결과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우리 후보들이 전체적으로 어려운데 저라고 예외는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지방선거 판세에 대해서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한미정상회담의 컨벤션 효과가 영향을 크게 미친다"라며 "최근 당내에 생긴 여러 문제와 민주당에 대한 불만이 계속 악순환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 위원장은 지방선거의 목표를 묻는 말에 "다 이기고 싶지 않겠나"라면서도 "현실이라는 게 있어 구체적 숫자를 말하기는 어렵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과 함께 국민이 (정치적) 균형을 맞춰주십사 호소하는 수밖에 없다"고 대답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대선에서 국민은 과거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균형을 맞추는 차원에서 유능한 일꾼을 선택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 2010년 서울시장 선거 당시 여론조사에서 고전하던 한명숙 후보가 석패한 점을 언급하며 "포기하지 말고, 투표하면 이긴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