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세 이상 고령층 가계대출 350조원…제2금융권이 절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60세 이상 고령층의 가계대출이 350조원에 육박하고, 절반 이상이 제2금융권 대출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업권별 대출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전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은 1869조1950억원이었다. 이 중 고령층(60세 이상) 대출이 19%(349조8024억원)를 차지했다.

진 의원에 따르면 최근 2년간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이 증가하는 추세지만 고령층의 증가추세는 평균치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특히 제2금융권의 규모가 빠르게 커지면서 대출의 질이 낮아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12월 말 고령층 가계대출 보유자 수는 395만6000명으로 2019년 12월 말 대비(352만7000명)에서 12.2% 증가했고, 총액은 345조8148억원으로 2019년 12월 말 대비(299조1274억 원)15.6% 늘었다.

고령층의 가계대출 가운데 제2금융권에서 실행된 대출의 비중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 가운데 제2금융권 대출은 41.2%(771조6025억원)를 차지했지만, 고령층의 제2금융권 대출 비중은 54%(191조914억원)였다.

다중채무자(3개 이상 금융기관에 대출을 보유한 차주) 증가율 역시 고령층에서 높았다.

작년 12월 말 기준 고령층 다중채무자 수는 54만8000명으로, 2019년 12월 말 대비(47만 3000명) 1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연령대 증가율인 5.3%를 크게 상회했다. 고령층 다중채무자의 대출총액 역시 2년 새 64조2557억원에서 72조4761억원으로 12.7%나 급증했다.

진 의원은 "코로나19와 은행권 대출 규제 정책이 맞물려 제2금융권 부채가 늘어난 것은 뼈아픈 현상"이라며 "고령층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들의 대출 목적을 살펴보고, 이들을 위한 지원 정책을 세밀하게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