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젤렌스키 "EU 정식후보 돼야"…마크롱의 '정치공동체론' 반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크롱의 '유럽 정치적 공동체' 가입 대안에 거부 의사

연합뉴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키이우 EPA/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수도 키이우에서 안토니우 코스타 포르투갈 총리와 공동기자회견 동안 발언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2022.5.21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EU) 회원국이 되기 위한 정식(full) 후보국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키이우를 방문한 안토니우 코스타 포르투갈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EU 가입 신청을 하는 것 외에 다른 대안은 우리에게 필요가 없다. 타협은 필요 없다"고 말했다.

이는 우크라이나가 EU 대신 일종의 대기실 개념인 '유럽 정치적 공동체'에 먼저 가입할 필요가 있다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제안에 대한 명백한 거부 의사의 표현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9일 우크라이나가 EU 정회원 자격 확보에 '수십 년'이 걸릴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그 전에 EU의 곁방에 해당하는 '유럽 정치적 공동체'에 가입하기를 열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젤렌스키 대통령의 입장은 단호했다.

그는 마크롱의 제안에 대해 "그것은 유럽에서 우크라이나와 협상이 아니라 유럽과 러시아 간 협상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유럽 정치적 공동체' 제안은 오는 6월 말 EU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그는 EU를 떠난 영국도 이 공동체에 합류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그러나 일부 유럽 국가 지도자들은 벌써 그 같은 아이디어를 비판한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도 전날 "이미 성공적으로 작동하는 구조물에 기반해 작업하는 것이 낫다"며 마크롱의 제안에 찬물을 끼얹었다.

러시아가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것은 부분적으로는 우크라 당국의 EU 및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추진을 좌절시키기 위해서였다.

sungj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