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秋 합수단 폐지에 “아무리 생각해도 공익목적 발견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5.2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0일 추미애 전 장관 시절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이 폐지된 것에 대해 “아무리 생각해 봐도 폐지해야 할 공익적인 목적을 발견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 정책질의에서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이 ‘합수단 폐지에 특별한 정치적 이유가 있다고 판단하느냐’고 재차 묻자 한 장관은 “정치적인 이유까지 판단할 감은 안 된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취임 첫날인 지난 17일 합수단 재출범 계획을 밝힌 것에 대해 “서민피해를 막는 예방조치 효과가 있고, (범죄 예방을 위한) 메시지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할 일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민 다중에게 큰 피해를 입힌 경제사범에 대해서는 국가가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범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