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복지혜택 쏙쏙 찾아줘요…웰로앱 돌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 복지 정책이 쏟아지고 있는데 내게 해당되는 게 뭔지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다면 너무 억울하죠."

맞춤형 정책 추천 서비스 '웰로(Wello·Welfare+Hello)'를 만든 김유리안나 웰로 대표(26·사진)는 최근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복지 정책을 쏟아내고 있는데, 정작 정책 대상자들은 바쁜 생활 속에서 수많은 기관별 사이트를 일일이 확인하기 쉽지 않다"며 "정책을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일이 없도록 직접 사용자에게 알맞은 정책을 추천해주고 곧바로 신청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김 대표가 만든 웰로는 '몰라서 소외되고 손해 보지 않도록'이라는 목표 아래 자신에게 맞는 복지 정책·프로그램을 추천받고 곧바로 신청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정책 추천 서비스다. 사용자가 직업, 가족 사항, 주소지, 소득수준 등 개인 정보를 웰로 웹사이트에 입력하면 이를 기반으로 자신에게 맞는 복지 정책이 뜰 때마다 카카오톡 알림을 통해 놓치지 않고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김 대표는 "예를 들어 내가 부모님을 모시고 있고 아이도 있는 소상공인이라면 부모님에게 해당하는 노인 복지 혜택과 육아 가정을 위한 지원금 혜택,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인한 소상공인 지원금 등이 모두 추천 정책으로 뜨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웰로는 중앙정부 46개 부처(712개 부서), 지자체 593곳, 민간기관 837곳의 사이트에서 발표되는 정책 데이터를 매일 수집해 사용자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보상금 등 정책 지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신박한 앱'이라는 입소문이 나면서 이 서비스는 지난해 8월 출시된 지 7개월여 만에 가입자 10만명(올해 4월 기준)을 달성했다.

웰로는 개인 사용자에게 이용료를 받지 않으며 현재 수익은 정부나 지자체로부터 받는 정책 홍보 예산에서 발생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일반적으로 정부나 지자체는 민간 홍보대행사를 통해 정책을 홍보하는데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포털 광고 등을 하다 보니 실제 신청률은 떨어지는 한계가 있었다"며 "웰로는 개인 프로필을 기준으로 정책 대상자에게만 신청 링크를 보내는 방식이어서 정책 홍보 효과가 탁월하고 신청률도 60~70%로 상대적으로 높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경희대 경영학과 재학 시절 서울시의 한 복지 정책 프로젝트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웰로를 창업했다. 그는 "정책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자신이 정책 대상자임에도 알지 못하거나 신청 방법이 복잡해 신청하지 않는 비율이 85%에 달한다는 보고서를 접하게 됐다"며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해보고자 취업 대신 창업에 도전했다. 웰로를 통해 그 누구도 정책에서 소외되지 않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웰로는 개인 사용자들에게 좋은 정책을 추천해줄 뿐 아니라 설문조사 등 정책에 대한 피드백을 통해 정부기관이나 지자체가 더 나은 정책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김 대표는 "기존에는 정책의 실제 수혜율이 몇 %인지, 정책 대상자들이 얼마나 만족하고 있는지 분석하기 힘들었다"며 "정부 입장에서 웰로를 통해 국민이 어떤 정책을 원하는지, 어떤 정책이 수혜율이 높은지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이를 바탕으로 더 나은 정책을 수립하는 게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웰로는 올해 6월 서비스 대상을 기업으로 넓혀 기업형 유료 서비스 '웰로비즈'를 출시할 계획이다. 중소기업 또는 스타트업에 맞는 정부의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김 대표는 "대기업은 보통 정책 담당자가 따로 있지만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은 담당자를 따로 두기가 쉽지 않다"며 "기업에 맞는 정책을 쉽게 찾고 시스템상에서 바로 서류 신청·관리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지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