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치솟는 에너지 가격에…日 9개월 연속 무역적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AP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일본의 무역수지가 원유가 상승 등으로 수입액 규모가 급등하며 9개월 연속 적자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재무부가 19일(현지시간) 발표한 무역통계속보치에 따르면 4월 일본의 무역수지(수출액-수입액)는 8391억엔 적자였다. 원유, 액화 천연가스(LNG), 석탄 등 에너지 가격 상승 여파로 일본의 4월 수입액 규모는 전년동기대비 28.2%나 급증한 8조9154억엔에 달했다. 이는 비교 가능한 수치가 있는 1979년 이후 단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특히 원유 수입액이 99.3%, LNG 수입은 2.5배나 늘었다. 원유의 엔화 수입통관 단가는 전년 동기대비 82.1% 오른 8만3246엔이었다.

일본 총합연구소 시모다 유스케 선임 연구원은 로이터 통신에 "자원, 식량 가격 상승은 엔저나 우크라이나 정세에 크게 영향을 받고 있다" 며 "상승세가 단기에 해소될 것 같진 않아 당분간 무역적자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역적자 지속은 엔저를 더 부추킬 수 있다" 고 덧붙였다.

일본은 코로나 19 사태로 위축됐던 경제가 재개되면서 주로 철강과 자동차 수출이 늘며 수출액도 전년동기대비 12.5% 늘어난 8조762억엔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대 미국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7.6% 증가했다. 반면 대 중국 수출은 5.9% 감소했다. 상하이 도시 봉쇄 여파가 물류, 공장 가동에 영향을 미친 것이 배경으로 분석된다. 대 러시아 수출은 69.3% 급감했다. 일본의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14개월 연속 상승하며 단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수입액 상승분을 상쇄하지는 못했다.

[신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