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이한구 전 인천시의원, "유정복, 계양 발전 최적의 적임자"...지지 선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준석 위원장‧안귀옥 변호사‧연청 회원 등 민주당계도 지지 잇따라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이한구 전 인천시의원은 18일 다른 당의 정책이라도 시민과 인천을 위한 일이라면 받아들여 인천 균형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 전의원은 이날 ‘정복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 후보는 시장 재임 중 서북부종합발전계획을 세웠고 전국 최초 고교 무상급식을 시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의원은 또 유 후보는 △ 쓰레기매립지 근본적 해결방안 마련 △듣기 싫은 말을 해도 꽁하지 않고 소통하기 △계양산 롯데부지 시민자연 공연과 아라뱃길 활성화 기본틀 마련 등의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 박남춘 후보는 계양을 거들떠 보지 않았고 송영길은 계양을 방치했다”며 “대선 때 이재명 후보를 도왔지만 계양을 출마는 명분도 가치도 없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이 전의원은 “계양에서 태어나고 계양에 모든 것을 바친 계양의 자존심으로 계양을 되찾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유권자들이 계양을 위해 현명한 선택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유 후보 지지를 부탁했다.

이 전 시의원은 오랜기간 고향인 계양에서 시민운동을 했고 2선 시의원이다.

민주당 간부들의 유 후보 지지는 서준석 전 민주당 미추홀 위원장의 시작으로 인천 첫 여성변호사 안귀옥 변호사, 전 연청 인천지부 회원들로 이어지고 있다.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sih@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