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유명 군사전문가, 국영TV서 '폭탄발언'…러시아 '발칵', 뭐라했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 국영TV에서 우크라이나에서 전쟁 중인 자국의 현실에 대해 이례적으로 냉정하게 지적하는 의견이 전파를 타 눈길을 끈다.

영국 더 타임스는 17일(현지시간) 러사이 유명 군사 전문가 미하일 호다료녹 전 대령이 전날 밤 국영TV에 출연해 러시아가 완전히 고립됐으며 우크라이나 전황은 더 불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더 타임스에 따르면 호다료녹 전 대령은 친정부 매체 로시야1의 토크쇼 '60분' 에서 "솔직하게 말하면 상황은 우리에게 안 좋아질 것"이라며 "사실상 세계가 우리의 반대편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잘 무장한 우크라이나군 100만명이 '조국'을 지키겠다는 열망을 갖고 최후까지 싸우려고 한다"며 "일부 러시아인들이 이 생각에 동의하지 않겠지만 사실"이라고 고백했다.

이들은 징집병이라는 진행자의 말에 전 대령은 "정말 중요한 것은 동원 방식이 아니라 싸울 의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나토)에 가입한 핀란드를 향해 로켓을 흔들면 웃겨 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 엘리트 군사학교 출신인 그는 우크라이나 침공 전에도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나아가 정보장교 출신의 블로거 이고르 기르킨은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에서 치열한 전투가 치러지고 있는 돈바스 지역 공격이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주 넘게 치열하게 싸운 끝에 전술적 성공만 거뒀고 큰 지역은 한 곳도 해방하지 못했다"며 "돈바스를 완전히 해방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가디언지는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 피해를 숨기고 있지만 결국 정보가 유출되면서 군인 가족들이 분노하고 있으며 전쟁 지지자들은 실망으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그는 "전쟁이 시작된 후 정부를 완전히 다르게 보고 있다"며 "정부 지도자를 향해 심한 말을 하고 싶지만 그러면 감옥에 보낼 것이므로 안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실제 우크라이나를 침공한지 83일째에 접어들고 있는 러시아는 지금까지 이렇다할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북동남 세방향으로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는 개전 초 수도 키이우 인근까지 진출하는데 성공했지만 우크라이나군의 거센 항전 의지에 서방이 지원한 무기가 힘을 보태면서 결국 이곳에서 퇴각했다.

제2의 도시 하르키우 점령도 실패하며 오히려 역공에 몰리면서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국경과 인접한 지역까지 탈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