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징주] '횡령 사태' 아모레퍼시픽, 시총 3200억 원 증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모레, 전일 대비 3.09% 내린 15만7000원에 거래 중

더팩트

17일 오전 11시 44분 현재 아모레퍼시픽은 전일 대비 3.09%(5000원) 내린 15만7000원에 거래 중이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횡령 사고가 발생한 아모레퍼시픽의 시가총액이 3000억 원 넘게 증발했다.

17일 오전 11시 44분 현재 아모레퍼시픽은 전일 대비 3.09%(5000원) 내린 15만7000원에 거래 중이다. 주가는 장중 5.56% 내린 15만3000원까지 미끄러졌다.

현재 시가총액은 9조1541억 원으로 전날 대비 3216억 원 쪼그라들었다.

아모레퍼시픽의 이날 하락은 내부 직원의 횡령 사실이 적발됐다는 소식 등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영업 담당 직원 3명은 30억 원대 회사 자금을 빼돌렸다.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하고 허위 견적서 또는 세금계산서를 발행하는 방식을 취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고 회삿돈을 횡령한 직원 3명 등에 대해 징계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pkh@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