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이준석 겨냥 "성상납 받고 증거 인멸? 민주당이었으면 당 해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어리 기자(naeori@pressian.com)]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이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제한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당론으로 정해서 추진하라, 제가 100% 찬성한다"고 밝혔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지난 16일 SBS <8뉴스> 인터뷰를 통해 "우리 당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그런데 제가 아는 국민의힘은 절대로 당론으로 발의하지 않는다"며 "이분들이 여기서 한 말, 저기서 한 말 다르기로 유명하지 않나"라고 했다.

'방탄용 출마'라는 지적에는 "빈 총에는 방탄이 필요하지 않다. (저를) 고발한 게 다 국민의힘"이라면서 "국민의힘이 저를 고발해서 경찰이 수사하니까, 수사받고 있는 피의자다(라고 주장한다). 내로남불을 넘어서서 정말 적반하장, 후안무치한 당"라고 거듭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성 상납 받았고 그 다음에 증거 인멸한다고 녹음도 나오고 막 그러던데, 저는 진실은 모르겠지만 사실 그런 일이 민주당에서 벌어졌으면 민주당은 해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정면 거론한 것으로, 국민의힘이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을 고리로 민주당을 저격하자 역공에 나선 셈이다.

프레시안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일대 도보 유세에서도 거듭 "만약 우리 당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다면 당이 해체됐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민주당을 비판, 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최소한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우리는 성적인 말로, 신체 접촉으로, 문제가 생기면 과감하게 제명하고 사과하고 있다"며 이날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박 의원을 제명한 사실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해 "뇌물 받아먹고 차떼기로 정치 자금을 받아먹은 당", "국정농단으로 역사 뒤안길로 퇴장한 세력",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를 합쳐 적반무치당" 등이라고 말하며 발언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에서 네거티브하지 않으려고 가만히 있었더니 누구를 가마니로 아는 것 같다"며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안 당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송영길, 박완주 향해 "국회 차원 조치 최대치로", "의원직 사퇴해야"

한편 이 후보는 박완주 의원에 대해 "국회 차원의 어떤 조치들도 저는 할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해서 최대치로 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의 제명 조치에서 나아가 국회 절차를 통한 의원직 박탈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도 앞서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본인이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며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송 후보는 "비서와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어떤 이유로도 변명하기 어렵다"며 "정말 송구스럽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에서는 제가 당 대표였을 때 (사건을) 몰랐냐고 하는데, 알았다면 방치했겠는가"라며 "4월 말 피해자가 윤리감찰단에 처음 제보했고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제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어리 기자(naeori@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