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팜유 대란에 원자재 매입가 급등…화장품 업계 '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지난달 17일 서울의 한 백화점 화장품 매장에서 고객이 쇼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인도네시아 팜유 수출 중단 사태로 화장품과 비누 등 생활용품 가격이 상승 압박을 받고 있다. 주원료인 팜유와 곡물 등 원재료 가격이 급등하고 있어서다.

17일 아모레퍼시픽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화장품 사업에 사용되는 원재료인 글리세린의 매입 가격은 1㎏당 1524원으로 지난해 1159원보다 31.4% 증가했다.

코스맥스도 분기보고서에서 글리세린 가격이 1930원으로 지난해 1720원보다 12.2% 올랐다고 공시했다.

LG생활건강은 팜스테아인 오일 매입 가격이 1톤당 1551달러로 지난해 1291달러보다 20.1% 증가했고, 팜핵유의 가격은 톤당 2394달러로 18.2% 증가했다고 밝혔다.

애경산업의 팜원유 매입가격은 톤당 1615달러로 지난해 말 1372달러보다 17.7% 올랐고, 옥수수 매입가는 부셸당 672달러로 18.5% 올랐다.

기름야자의 과육을 가공해 생산한 식물성 기름인 팜유는 라면, 과자 등 가공식품 뿐 아니라 화장품에 전방위적으로 사용되는 원료다. 립스틱과 로션 등 화장품에 주로 사용되는 글리세린, 라우린산 등 지방산, MCT 오일 등이 팜유에서 유래된 원료다. 팜유 유래 지방산에서도 세틸알코올 등 지방알코올류를 추출해 화장품에 사용한다.

화장품 업계는 원자재가격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 수익성에 악영향을 미치고 가격 인상 부담을 받을 수밖에 없어서다.

LG생활건강은 엘라스틴, 피지오겔 등 프리미엄 데일리 뷰티 브랜드들이 선전하면서 생활용품 사업의 1분기 매출은 6.1% 늘었지만, 원부자재 가격 상승 등에 따른 원가 부담으로 영업이익은 16.6%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원자재 가격 상승 부담으로 이미 지난달 헤라와 설화수 등 9개 브랜드 83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10%가량 인상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정기간 사용할 수 있는 팜유 원료를 비축하고 있지만 원자재 가격 상승이 지속돼 원가 부담이 커지면 수익성 저하가 불가피해 가격 조정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