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탈원전' 뒤집기 시작된다…정부 "해외 원전 수주 총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출기반 강화에 48억 원 투입
체코·폴란드 등 국제 협력 및 정보인프라 강화

한국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달 21일 경남 창원시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원전 가스터빈 부품업체 진영TBX를 방문해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창원=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해외 원전 수주 총력전을 펼친다. 특히 체코와 폴란드 등 원전 도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국가들을 중심으로 홍보와 네트워크 구축에 공을 들이겠다는 전략이다. ‘탈원전 뒤집기’에 나선 윤 정부의 원전 산업 활성화 성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원전 수출 기반 구축 사업’에 47억9,000만 원(국비 33억2,000만 원)을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중 절반에 가까운 21억3,000만 원을 한국 원전산업에 대한 해외 홍보 및 국제 네트워크 구축 등을 위해 쓰고, 원전 수출을 위한 정보 인프라 구축에도 18억4,000만 원을 배정한다.

국내 원전 기업의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원전 수주를 늘리기 위한 것이다. 유럽연합(EU)은 택소노미(Taxonomy·녹색분류체계)에 원전을 포함시켰고, 영국은 원전 비중을 현 16% 수준에서 최소 25%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세계적으로 원전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게 산업부 설명이다.

산업부는 각종 국제 행사를 통해 한국 원전의 이미지 제고와 기술력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에서는 원전 수출 로드쇼, '2022 원자력 공급자 포럼'을 개최한다. 체코에선 한·체코 미래포럼, 폴란드에서는 한국형 차세대 원전인 APR1400 공급자 심포지엄 등도 연다. 산업부는 “신규 원전 및 기자재 수주는 국내 원전 생태계 복원 및 국가 경제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보전’에도 더 적극적으로 뛰어든다. 원전 수출 추진국들의 공급망을 조사하고 원전수출정보지원시스템 활성화, 국내외 원자력 정책 및 시장정보 확보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박동일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은 “우리 원전의 우수성에 대한 홍보와 외교적 수주 노력을 강화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민관 공동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꾸려 조속히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