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귀성 정체' 거의 풀렸다…예상보다 이동량 적었던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 속 명절이 또 찾아왔습니다. 설 연휴 첫 날인 오늘(29일), 예상보다 이동량이 적어 고속도로는 비교적 원활했는데요, 서울요금소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성희 기자, (네, 서울요금소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정체는 다 풀렸나요?

<기자>

제 뒤로 빠르게 지나는 차들 보면 아시겠지만, 지금은 정체가 거의 해소된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