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청래, 홍준표 겨냥 “실없고 쩨쩨한 졸장부 허풍쟁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洪 의원의 尹선대본 상임고문 합류 비판

“탐욕에 체포된 굴욕…다음은 유승민 차례?”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9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의 윤석열 후보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 합류에 대해 “탐욕에 체포된 굴욕”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3시 사이까지 페이스북에 홍 의원을 비판하는 글 3개를 잇달아 올렸다.

정 의원은 ‘홍준표의 굴복’이라고 쓴 첫 번째 글에서 “나는 이미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의 굴욕적 합류를 점쳤었다”며 “아닌 척, 멋진 척 버티다가 결국 투항할 거라고. 매에 장사 없다. 탐욕에 체포된 굴욕”이라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정권교체 대의를 위해 지난번 윤 후보와 회동할 때 참여하기로 약속한 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한다”며 “더 이상 무도한 정권이 계속돼 대한민국을 농단하지 않도록 윤 후보가 요청하는 대선 자문에 적극 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홍 의원을 겨냥해 “실없고 쩨쩨한 졸장부 허풍쟁이”라면서 “다음은 유승민 차례?”라고 했다.

정 의원은 연이어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는 “윤석열과 결이 다른 이미지 때문에 홍준표를 지지했던 계층은 배반의 장미에 찔린 기분이 들 것”이라며 “지금까지 짜고 치는 고스톱이었던가”라고 했다.

이어 “자신들이 지지했던 홍준표가 윤석열 밑으로 기어들어가라고 밀어줬던 게 아니다”라며 “홍준표의 검은 의도를 알아챘으니 그에 대한 지지도 거둬들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속지 않는다. 내가 준 표 내놔”라고 했다.

[김승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