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거부 독도 상자만 5만원...文 마지막 설 선물 중고마켓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설 연휴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청와대 설 선물세트’가 중고시장에서 최대 3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중고나라, 당근마켓 등 중고거래 플랫폼에 ‘대통령 선물세트’를 검색하면 문 대통령의 설 선물세트를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와 있다.

해당 선물세트는 문 대통령 내외가 국가유공자와 사회적 배려계층, 코로나 방역 현장 종사자, 주요 인사 등 1만5000명에게 보낸 것이다.

중앙일보

[사진 중고나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선물세트는 청와대가 국가유공자, 코로나19 현장 종사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여명에게만 보낸 선물로 김포의 문배주 또는 꿀,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각 지역의 대표 특산물로 구성됐다.

동봉된 연하장에는 “임기 마지막 해 국민들 곁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하루하루를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을 마무리하겠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가 이룬 것들이 많다. 새해에는 호랑이처럼 높이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대통령의 글이 적혀 있다.

중고거래 플랫폼을 보면 문 대통령 설 선물세트는 29일 현재 최소 23만원에서 30만원 사이에 거래되고 있다. 청와대 명절 선물세트 원가가 10만원 안팎으로 추정된다는 점에서 2배 넘게 치솟은 가격으로 되파는 셈이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섬을 배경으로 일출 장면이 그려진 빈 선물 상자도 5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설 명절을 맞아 각국 대사 등에게 전통주와 밤 등이 담긴 선물 세트를 보냈는데 주한일본대사관이 선물 상자에 독도를 연상시키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점을 들어 선물 수령을 거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