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현대산업개발 겨냥 "강력하게 책임 물어야..건설면허 조치 바람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 서구 현대아이파크 붕괴 현장 방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방문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30분 사고 현장을 방문해 실종자 가족 10명과 45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가족들은 이 후보에게 "붕괴 전조가 있었던 만큼 비상벨만 울렸어도 (실종자들이) 대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의 늑장 대처로 구조가 늦어졌다"고 전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에 따르면 이 후보는 면담에서 "국가적인 구조 역량과 방안이 총동원될 수 있도록 국무총리가 직접 (구조 작업에) 관여해줄 것을 건의하겠다"며 "HDC현대산업개발에 강력하게 책임을 묻고 충분한 보상을 받을 수 있게 꾸준히 챙기고,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제도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면담 후 실종자 가족들과 사고 건물인 201동 주변을 둘러봤다. 이 후보는 취재진에게 "중대재해를 방치했거나 책임져야 할 경영주에겐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중대재해 사고를 반복한다면 더 이상 기업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영업정지가 아닌) 건설 면허를 취소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후 방문한 북구 말바우시장에서도 “돈 때문에 사람 목숨이 왔다갔다하는 그런 세상 바꿔야겠다”고 말했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중대재해처벌법을 통한 강력한 형사처벌도 중요하겠지만 행정적 제재를 확실히 해서 건설면허에 대한 조치도 엄정하게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번 화정동 아파트 시공사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서울시 행정처분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이후 광주 충장로로 이동해 이낙연 전 대표와 공동 유세를 펼쳤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함께 선거 운동을 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호남 방문의 의미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서구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 피해자 분들께 하루라도 빨리 위로 드리고, 설 이전에 광주에 인사를 드리려면 오늘 외에 시간이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호남 지지율 약세를 회복하려는 행보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여론조사상 호남지역 지지도는 60%대인데, 대선 최종 득표율이 80·90%대였던 다른 후보들도 여론조사 지지도는 60%대였다”고 해명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