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매 자유로운 강남권 하이엔드 오피스텔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에르메티아 서초’ 조감도 / 제공=어반앤피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롭게 분양권 전매를 할 수 있는 100실 미만 규모 오피스텔이 틈새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현행 ‘건축물의 분양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에서 공급되는 100실 이상 규모의 오피스텔은 소유권 이전 등기일까지 전매가 금지된다. 하지만, 100실 미만은 규제에 포함되지 않아 전매 가능하다.

이에 최근 공급된 100실 미만 오피스텔은 역대급 경쟁률을 보이며 청약 광풍을 이끌어냈다. 지난해 11월 청약 신청을 받은 경기 과천시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은 89실 모집에 12만4426명의 청약자가 몰려 경쟁률이 1398 대 1에 달했다. 같은 달 청약 접수를 진행한 서울 영등포구 ‘신길 AK푸르지오’ 오피스텔도 96실 모집에 12만5919명이 청약해 131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서울 강남 등 가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서 분양하는 100실 미만 오피스텔에 자산가들의 관심이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달 분양을 시작하는 ‘에르메티아 서초’ 역시 높은 인기가 예상되는 100실 미만 오피스텔이자 대표적인 주거선호지역인 서초동에 들어서는 하이엔드 오피스텔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오피스텔은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일원에 지하 4층~지상 16층 규모로 공급된다. 상업시설 없이 주거 전용 공간으로만 구성되며, 단 75세대 2룸 위주의 핵심 유닛으로 평면을 구성해 프라이빗함을 더했다.

차별화된 고품격 서비스도 선보인다. ‘에르메티아 서초’의 토탈 컨시어지 서비스는 발레파킹과 하우스키핑 등 주거 서비스 및 특화된 1:1 맞춤 비서 서비스를 제공해 입주민의 삶에 품격을 더할 예정이다.

또한 최신식 LG스마트미러 대형 월패드를 설치해 획기적인 AI 인프라를 제공한다. 기존 홈네트워크 기능을 확대해 세대 내 조명·전동커튼은 물론 엘리베이터 호출 등 공용부까지 연동 제어되며, 헬스케어·각종 미디어 정보·음성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주변에 대규모 개발호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미래가치도 탁월하다는 평가다. 사업지 인근의 정보사 부지는 첨단 업무복합단지, 친환경 문화예술 복합타운으로 2025년 준공을 목표로 개발될 예정이다. 양재·우면 R&CD 혁신 허브 및 양재 테크시티가 조성 예정이며,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및 서초로 지구 단위 개발도 예정돼 있다. 이 같은 개발호재들이 가시화되면 서초구 일대가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거듭날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분양 관계자는 “에르메티아 서초는 강남8학군 입지와 우면산·서리풀공원 등 쾌적한 녹지환경,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춘 데다 서초 일대 복합개발의 미래가치까지 품고 있다”라며 “우수한 실거주 여건은 물론 분양권 전매를 통한 단기 시세차익까지 노려볼 수 있는 상품”이라고 강조했다

‘에르메티아 서초’ 견본주택은 서울 지하철 서초역 7번 출구 인근에 마련돼 있다.

[최은화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