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휴젤, 600억 스킨부스터 시장 도전장…신규 브랜드 '바이리즌' 론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 휴젤은 사업 다각화를 통한 기업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신규 브랜드 '바이리즌(BYRYZN)' 스킨부스터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스킨부스터란 피부에 직접적으로 영양분을 주사하는 시술로, 나이가 들면 점점 밀도가 떨어지는 진피 속 콜라겐의 재생과 손상된 피부세포를 회복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시술을 가리킨다.

휴젤이 진출하는 스킨부스터 시장은 국내 기준 약 6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손상된 피부 재생부터 피부톤, 결, 탄력에 이르기까지 피부 개선에 대한 소비주 수요가 확산됨에 따라 해당 시장 역시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휴젤 관계자는 "잠재력 높은 스킨부스터 시장 진출을 통해 다양한 의료미용 수요에 보다 종합적이고 유기적인 솔루션을 제공해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으로서 기업가치 제고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휴젤이 신규 브랜드를 출시한 것은 지난 2014년 HA필러 브랜드 '더채움' 이후 약 7년 만이다.

브랜드 출시와 함께 내놓은 '바이리즌 스킨부스터HA'는 높은 함량의 HA(히알루론산) 성분을 함유해 주름 개선은 물론 피부에 광채와 수분감을 전하는 스킨부스터 제품이다. 피부 표피에 유효 성분을 주입하는 스킨부스터 시술 특성에 맞춰 미세한 입자 크기와 소프트한 물성을 갖춘 제품으로, 우수한 몰딩력을 기반으로 자연스러운 볼륨감 형성이 강점이던 기존 더채움 브랜드와 차별성을 뒀다고 휴젤은 설명했다.

또 부드러운 점탄성으로 시술 시 제품 주입감을 높이는 한편 필러 시술 시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꼽히는 '틴들현상(tyndall effect)' 발생을 최소화해 시술자인 의사와 소비자 편의를 모두 개선했다.

전환욱 기자 soto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