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마유시는 못말려' T1, 2대0 리브 샌박 격파…'단독 1위 쟁취' [L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2대0으로 리브 샌박을 잡았다.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리브 샌박 대 T1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T1은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나왔다. 리브 샌박은 '도브' 김재연, '크로코' 김동범, '클로저' 이주현, '아이스' 윤상훈, '카엘' 김진홍이 출전했다.

2세트에서 리브 샌박은 블루 진영을 T1은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리브 샌박은 그웬, 트런들, 사일러스, 아펠리오스, 노틸러스를 골랐다. T1은 그라가스, 비에고, 코르키, 징크스, 쓰레쉬를 픽했다.

초반 리브 샌박은 T1을 밀어내고 첫 대지용을 빠르게 가져갔다. 이에 T1은 첫 전령을 쳤지만 리브 샌박이 제우스를 터트리면서 전령의 눈을 획득하지 못했다.

상황이 불리해진 T1은 두 번째 용을 포기하고 탑 4인 다이브를 시도, 도브를 끊었다. 리브 샌박도 용 대신 탑을 막으려고 했지만 T1이 포탑 골드를 대거 획득했고 두 번째 마법공학 용도 챙겼다.

17분 경 세 번째 화학공학 용 등장에 앞서 케리아의 사형선고가 제대로 꽃혔고 T1이 순식간에 2명을 녹이면서 용을 손쉽게 차지했다.

한 번 기세를 잡은 T1은 멈추지 않았다. T1은 인원 배치를 완벽하게 해내면서 리브 샌박을 휘두르고 미드 2차까지 깔끔하게 파괴했다.

네 번째 화학공학 용이 나왔다. 리브 샌박이 제우스를 순식간에 녹였고 용을 가져갔다. 이어진 한타, T1은 잘 큰 구마유시를 앞세워서 에이스를 만들었다. 그대로 미드로 진출한 T1은 게임을 마무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