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세종시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정치의 수도로 발전시키겠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규철 기자(pressianjungbu@pressian.com)]
프레시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세종시에서 열린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당원들과 함께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프레시안(김규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세종특별자치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정치의 수도로서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22일 세종시에서 열린 국민의힘 세종을 살리는 선대위 발대식 및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저는 국회의사당 분원을 설치하는 법안이 국회운영위를 통과한 그 날 국회의사당 예정 부지를 방문했다. 대선 100일을 앞두고 세종을 찾아 청와대 제2집무실 이전 설치를 약속드렸다”며 “앞으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행정수도, 정치의 수도로서의 역할을 저와 국민의힘이 끝까지 책임지고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르는 선거이며 그 주인공은 바로 여러분”이라며 “여러분들이 부정부패, 위선과 무능의 세력을 확실하게 심판해주셔야 대한민국이 바로 설 수 있다. 여러분들이 제게 힘을 모아주실 때 대선 승리, 정권교체를 이뤄낼 수 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저 윤석열, 무너진 정의,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우겠다. 저의 진심을 담아 국민 한 분 한 분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다”며 “자유와 창의가 보장되는 나라, 누구나 노력한만큼 공정하게 보상받는 나라,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툼하게 보호하는 따뜻한 나라, 윤석열표 진심의 정치로 대한민국의 심장 세종특별자치시를 새롭게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국회세종의사당이 차질없이 개원되도록 하고 청와대 제2집무실을 설치해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를 완성하겠다”며 “대통령 제2집무실은 호화스럽고 권위적으로 운영하지 않고 많은 관료나 정치인들이 자유롭게 드나들고 소통하며 일하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정치의 중심으로의 기능을 물론 세종경제자유구역 지정과 미래전략산업의 육성을 서두르겠다”며 “이를 통해 인구 37만의 세종시가 50만 이상의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중부권의 풍부한 연구기반을 바탕으로 중입자가속기 암 치료센터를 설립하고 방사성의과학융합산업클러스터도 이 지역에 구축하겠다”고도 했다.

이어 “세종시는 평균 연령 37세의 대한민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라며 “이곳에 창업공간과 주거가 결합된 청년기술창업빌리지를 조성해 더욱 많은 젊은 인재가 세종시로 몰려들어 꿈을 펼치도록 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윤 후보는 “문화·예술·교육인프라구축에 적극 나서겠다”며 “이를 위해 디지털미디어센터를 조성하고 서울대 등 대학들이 세종시의 공동캠퍼스에 조기 개원되도록 하겠다”고 공약을 밝혔다.

또한 “세종~대전~충북을 잇는 충청권광역철도를 조속히 건설하고 서울과 세종을 직결하는 철도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김규철 기자(pressianjungbu@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