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빚진 세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4조원 규모의 추경안이 확정됐습니다. 당장은 돈이 없어 10조원 가량 빚을 낸다죠.

이제 누군가는 태어나면서부터 2천만 원 넘는 나라 빚을 짊어지는 셈입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추경안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여야 대선 후보는 증액론을 꺼냈습니다.

"차기 정부 재원으로 35조 원을 마련해서"
"지금 14조 갖고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돈풀기 약속은 계속됩니다. 청년기본소득에 병사 월급, 임대료 나눔제 등 누구의 공약인지 헷갈릴 만큼 여야 가릴 것 없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