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추미애 “신천지 압수수색 막은 尹, 더 깊은 이유가 있었다”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이재명도 경기문화재단 대표로 사주 책 낸 사람 임명” 반박

세계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020년 2월 코로나19 확산 당시 경찰이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총선을 앞두고, 방역에 실패하면 집권당이 심판을 받아야지 왜 경찰이 도와주느냐 하는 웃기는 정치적 얘기가 대검찰청에서 들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신천지 압수수색을 불가하다고 막은 것과 관련, 건진법사라는 인물이 윤 총장에게 ‘압수수색을 하지 말라’는 취지로 말했다는 본보 보도를 거론하면서 “지금 보니 더 깊은 이유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대검이 법무부를 한참 공격하던 시절”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있을 수 없는 정치적 발언이었다”라며 “아닌 게 아니라 실제로 대구지검이 두 차례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한 것을 보니 웃겼는데, 지금 보니 더 깊은 이유가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해 12월 관훈토론회에서 대구지검에서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두 번에 걸쳐 반려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한 바 있다. 또 윤 후보는 “신천지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라는 법무부 장관 공개 지시를 제가 불가하다고 했다. 압수수색은 방역과 역학조사에 도움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추 전 장관은 2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각급 검찰청에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업무에 관한 일반지시를 내렸는데, 그 직후 대검으로부터 총선이 가까운데 검찰이 개입하지 말 것은 윤 총장이 일선에 지시했다는 해괴한 소리가 들렸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를 겨냥 “국민 생명과 직결된 방역 수사협조 의무에 대해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로 계산했고, 총장 재임 시절에도 일찌감치 대통령 준비를 하고 있었다는 것이고 업무를 오직 자신이 대통령 되는데 유불리의 관점에서 보고 있었다”라고 꼬집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김은혜 공보단장은 같은 방송에서 “대단히 민주당이 초조한 거 같다. 네거티브를 들고 나왔는데 반응이 없어서 더 그런 것”이라며 “무속인이라는 포장지로 덮어씌우시려는 거 같은데, 이 후보도 경기지사 시절 경기문화재단 대표로 사주 책을 낸 사람을 임명했고, 송영길 대표도 역술인 협회장을 종교본부 임명장을 줬다”고 반박했다.

앞서 본보는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네트워크본부에 건진법사로 알려진 전씨가 선거업무 전반에 관여했다는 증언을 보도 한 바 있다. 전씨는 “이 총회장도 ‘하나의 영매’라며 당신이 대통령이 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으니, 손에 피 묻히지 말고 부드럽게 가라고 다독여줬다”고 조언한 사실을 언급했다고 한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