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측 "윤핵관, 홍 의원 합류 반대 의심... 尹 리더십 타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의원 측 이언주 전 의원
洪, 尹과 회동서 최재형 등 전략공천 요구 논란 확산
"공천은 지엽적 문제... 꼬리가 머리 흔들어"
"리더 간 전략정치도 흡집 내면 국정은 어떻게?"
한국일보

국민의힘 윤석열(왼쪽 사진)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서 홍준표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약했던 이언주 전 의원은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의원 간 회동에서 오간 공천 문제가 공개돼 논란이 확대된 데 대해 "(홍 의원의 합류를 반대하는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20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두 사람이 만난 건 고도의 전략적 정치행위로써 정치적 결단과 담판의 영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19일 홍 의원은 윤 후보와의 비공개 회동에서 대선과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때 최재형 전 감사원장(서울 종로),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대구 중·남구) 전략 공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홍 의원을 겨냥해 "구태를 보이면 당원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저격했다. 공천을 요구한 사실이 공개되자 홍 의원도 "방자하다"고 맞받으며 '원팀' 구성에 먹구름이 끼었다. 실제로 홍 의원은 20일 저녁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에게 결제받고 선대본부 활동하겠냐"라며 "선대위 고문이 없었던 일로 되어 간다"고 불편해했다.

진행자가 '홍 의원이 젊은층의 지지를 자산으로 삼아 공천 거래를 제시한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하자 이 전 의원은 "(윤 후보와 홍 의원이) 논의한 내용 중에 (공천 문제는) 굉장히 지엽적인 얘기 중의 하나였다고 느껴진다"며 "윤 후보가 홍 의원한테 직접 얘기해 당사자 간 담판으로 끝낼 일이지, 주위에서 왈가왈부해서 꼬리가 머리를 흔드는 일이 생겨서는 안 될 것 같다"고 윤 후보 쪽으로 화살을 돌렸다.

그는 "회동이 끝난 후 궁금해서 (홍 의원에게) 여쭤봤는데 공천 얘기를 직접 듣지는 못했다"며 "어떻게 통합의 정치를 할지 얘기가 나오는 와중에 공천 얘기도 나온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어 "대선에서 재보궐선거라는 건 전략적 판단으로 공천하는 게 맞지 않냐"라며 "그런 의미에서 상의하니까 자신의 견해를 말씀하신 거겠죠"라고 넘겨짚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전략 공천에 대해선 "최재형 원장 같은 경우는 나중에 저희 캠프를 지지했지만, 경선 끝나고 바로 윤 후보를 지지해 홍 의원의 사람으로 분류하기 좀 그렇다"며 "홍 의원 개인의 호불호를 떠나 왜 최재형 후보를 얘기하셨을까, 사실 저희도 좀 의아했다"고 갸우뚱했다.

"리더 간 고도의 전략 정치마저 흡집 내면 어쩌나"

한국일보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지난해 10월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번 논란 확산에 '윤핵관'을 의심했다. 이 전 의원은 "윤핵관 이런 분들은 사실 윤 후보의 당선이나 원팀보다는 자신의 이해관계가 더 중요한지 모르겠지만, 윤 후보나 정권교체를 바라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보면 굉장히 못마땅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판이 깨질 것 같은 형국으로 번진 경위로는 2가지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는 "윤 후보 본인은 원치 않았는데 주변 사람들이 윤 후보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그냥 막 지르는 거라면 윤 후보의 지도력이나 리더십에 상처가 나는 것이고, 그게 아니라 윤 후보가 화기애애하게 얘기한 것과 달리 마음속으로는 다른 생각을 해 일부러 사람들을 시켜서 했다면 인간적 신뢰의 문제"라고 했다.

그는 "(어느쪽이든) 결과적으로 윤 후보 리더십에 타격을 줄 것"이라며 "정권을 잡아도 180석에 가까운 범여권에 맞서는 소수 야당으로서 리더 간 고도의 전략 정치마저 이렇게 흠집 낸다면 국정운영이 가능할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공천이 본질이 아니라면 홍 의원이 조건으로 내건 국정운영 능력을 보여주고, 처가 비리 엄단 선언을 윤 후보가 하면 합류하느냐"라는 질문에 이 전 의원은 "두 분이 해결할 문제"라고 즉답을 피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