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선대위 "李 욕설파일, 형 시정개입 막다가 생긴 아픈 가족사"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장문 발표…"장영하씨 고발 예정인 만큼 해명 필요하다 판단"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통화 녹음 파일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욕설 녹음파일의 진실은 친인척 비리를 막기 위한 것이었다"고 20일 주장했다.

민병선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 일은 셋째 형님의 불공정한 시정 개입을 막는 과정에서 발생한 가슴 아픈 가족사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