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이어 카카오·부산시도 이음5G에 합류..."중대재해예방 솔루션 나온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음5G 1호 기업 네이버..."차별화 서비스 발굴할 것"

카카오엔터, '안전관리표준플랫폼' 출시 준비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에 이어 카카오·부산광역시도 이음5G(특화망) 시장에 합류한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1주일 앞두고 기업들이 초긴장 상태에 돌입한 가운데 이음5G를 활용한 중대재해예방 솔루션도 나올 전망이다. 정부는 이음5G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다양한 5G 혁신 사례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용인세브란스병원에서 이음5G의 성공적인 확산을 위해 ‘이음5G 수요·공급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자리에는 국내 1호 이음5G 기업인 네이버클라우드의 한상영 상무와 이음5G 솔루션 출시를 앞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고재희 이사,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 정나영 부산시 인공지능소프트웨어과장 등 기업·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네이버는 ‘로봇 친화적 인간 친화적’이란 콘셉트로 잡고 제2사옥을 구축했다. 이른바 로봇 신사옥을 만든 네이버는 새로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메타버스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이음5G를 최초로 도입했다.

한상영 상무는 “로봇, 클라우드를 5G와 연계해 신사옥에 적용하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 수 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유즈케이스와 차별화 서비스를 발굴해 이음5G 시장을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중대재해예방 솔루션을 준비 중이다. 고재희 이사는 “카카오엔터는 AI,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카카오 워크를 통해 비대면 업무 플랫폼도 제공하고 있다”면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발맞춰 안전관리표준플랫폼 서비스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음5G를 활용하면 예를 들어 작업관리자의 이상행동을 감지해 관리자한테 위험신호를 보낼 수 있다. 또 발전소 등에서 게이지 이상이 발생할 때 즉각적으로 경고 메시지를 보내 대처하는 것도 가능하다.

고 이사는 “작업 시작과 끝에 공통적으로 안전 수칙을 공지하는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카카오엔터는 AI, 비전, 음성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환 삼성 SDS 팀장은 “삼성 SDS는 이음5G를 구축하고 운영하는 서비슬 제공하기 위해 고민하고 솔루션을 찾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는 장비 준비가 안 돼서 소비자단에는 와이파이로 접속을 해야 한다. 앞으로는 속도가 빠른 이음5G가 활성화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또 “회사 내부적으로는 별도 승인 절차가 있어서 매칭 펀드가 아닌 공공발주를 하고 민간에 수주하는 형태를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승래 LG CNS 5G 특화망 사업총괄은 “LG CNS는 이음5G를 LG전자 등 계열사의 제조 현장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이음5G 신청이 간소화된 건 느끼기 어렵다. 신청이 간소화되면 이음5G 확산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조경식 차관은 “파급력 있는 혁신 사례를 선도적으로 확보하고 초기 시장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면서 “세계적으로 이음5G는 강자가 없는 상황이므로 그간 모은 5G+ 기술력과 디지털뉴딜 성과를 조화한다면 우리가 이음5G 선두주자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신승훈 기자 sh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