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햄스터가 코로나 옮겼다"…애완동물 2000마리 안락사 결정한 홍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한 애완동물숍 직원 델타변이 감염되자

"네덜란드서 들여온 햄스터 때문" 의심,

애완동물 전 매장 폐쇄, 동물은 처분키로…

소비자도 햄스터 내놓고, 격리 조치]

머니투데이

햄스터가 사람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옮겼다는 의심 사례가 나오자 홍콩 당국이 애완동물 약 2000마리를 안락사하기로 결정했다. /사진=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당국이 햄스터·토끼 등 애완동물 약 2000마리를 안락사한다. 애완동물 매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해외에서 들여온 햄스터로부터 델타 변이에 감염됐다는 의심 사례가 나오자 서둘러 강경 조치에 나섰다.

18일 블룸버그통신·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수입 햄스터를 판매해 온 모든 애완동물 매장을 폐쇄하고 추가 수입과 판매를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또 애완동물 매장에 있는 햄스터를 비롯해 친칠라·토끼 등 약 2000마리의 작은 동물들을 넘겨 받아 안락사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이들 매장에서 햄스터 등을 구입한 소비자들도 당국에 해당 동물을 무조건 인계해야 한다.

이번 조치는 동물에서 사람으로 코로나19 전염 의심 첫 사례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6일 햄스터 등 설치류를 주로 판매하는 홍콩의 한 애완동물 매장에서 일하는 23세 직원이 델타 변이에 감염됐는데 당국은 네덜란드에서 수입해 온 햄스터를 코로나19 경로로 봤다.

홍콩 지역사회에선 약 3개월간 델타 변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데다 해당 직원이 해외에 다녀온 적이 없다는 점에서 어떻게 감염됐는 지에 대한 조사가 다각도로 이뤄졌다.

당국은 최근 일주일간 해당 매장을 방문한 고객 100여명도 격리 조치했다. 이 매장 내 햄스터 11마리와 확진된 직원 외에 추가로 다른 2명(직원 남편·고객)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자 의무격리 대상을 광범위하게 설정했다. 이 매장의 농장 창고에서 채취한 환경 샘플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소피아 찬 홍콩 식품보건부 장관은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다는 증거는 없다"며 "하지만 전파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모든 예방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햄스터의 코로나19 전파 위험성이 상당히 높다고 판단했다"며 "공중보건에 근거해 단호한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해당 매장뿐 아니라 홍콩 전역에서 지난달 22일 이후 햄스터를 구매한 모든 사람을 의무 검사 대상으로 정했다. 이들에겐 음성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지역사회 활동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동물들이 인간으로부터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지만 반대 방향으로 전염된다는 명확한 증거는 없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코로나19가 박쥐로부터 기원했으며 사향고양이·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중간 숙주가 될 수는 있지만 길들여진 동물들은 바이러스 수치가 낮아 전염을 일으키지 않는다는 것이 학계 정설이라고 설명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